메인-화면.gif

 

팬데믹 기간중 크레딧이 나빠졌다면 어떻게 해야 하나?


 

코로나 바이러스가 크레딧을 나쁘게 할 일은 당연히 없다. 하지만 지난해 3월 부터 직장을 잃은 사람이나 코로나로 고통을 받는 자영업자들을 도와주기 위해 정부에서 시작한 모기지 유예 프로그램(Forbearance program)이 1년이 지나 만기 되면서 그동안 내지 않았던 모기지가 늦은 기록으로 올라가는 실수가 빈번히 일어나고 있다.

모기지 유예로 모기지를 지불하지 않았던 사람이 자동차를 하나 사려 크레딧을 조회하였다가 모기지를 지불하지 않은 기록이 나와 점수가 100점이상 내려가는 바람에 자동차 구입이 거절된 경우가 있었다.

물론 모기지 유예를 해 주면서 정부에서 크레딧에 늦은 기록을 올리지 않는 것으로 되어 있었으나 시간이 길어지면서 착오도 많이 일어나고 있는 실정이다. 더우기 바이든 정부가 모기지 유예를 6개월 더 연장하여 올 9월 까지 모지지 유예가 연장 되 있는 선상에서 더 많은 오류가 발생할 여지가 있고 선의의 피해를 받는 홈오너가 많이 생길 전망이다.

그렇다면 이런 일이 발생하면 어떻게 대처해야 하며 이런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미리 할 수 있는 방법은 무엇인가?


크레딧이 나빠졌다면 처음 할일은 현재 모기지를 내는 은행에 전화하여 상황을 설명하고 모기지를 늦게 냈다는 기록을 정정해 달라고 요구하는 것이다. 그들이 쉽게 들어 주어 바로 크레딧을 교정해 준다면 아무 문제가 없이 시간이 좀 지나면 크레딧 점수가 다시 좋아 지겠지만 만약 도와 주지 않고 이쪽 저쪽으로 알아보도록 보내거나 크레딧 Bureau에 연락 하라고 한다면 김이 빠지게 된다.

이 경우 크레딧 회사에 Dispute하는 편지를 보내야 하는데 이는 보통 성가신 일이 아니다. 다행이도 연방정부에서 운영하는 소비자 금융 보호국(Consumer Financial Protection Bureau)의 도움을 받을 수 있다. 흔히 약자로 CFPB 라고 불리우기도 한다. 여기에 Web Site가 있는데 주소는 WWW.consumerfinance.gov 이다.

여기에 들어가 한국어라고 나와있는 곳을 크릭하면 아주 친절히 모든 직면하고 있는 문제들의 해결 방법과 어떻게 하면 크레딧 점수를 좋게 할 수 있는지 까지도 친절히 한국말로 가르쳐 준다. 또한 부당하게 크레딧이 나빠졌다면 어떻게 교정하고 편지는 어찌 써야 하는지도 모두 찾을 수 있다.

크레딧이 나빠지기 전 방지하는 방법은 주기적으로 본인의 크레딧을 모니터 하는 방법이 있다. Annualcreditreport.com을 이용 하면 일년에 한 번은 무료로 세 군데의 크레딧 회사로부터 리포트를 받아 볼 수 있다.

이때 본인이 쓰지 않는 크레딧카드 정보나 혹은 늦지 않았는데 잘못 올가간 기록 등등을 가려내어 미리미리 교정 할 수 있는 것이다. Equifax 크레딧 회사의 경우 2026년 까지 1년에 한 번 추가적으로 크레딧 조회를 무료로 받아 볼 수 있는데 본인이 계정을 만들어야 한다. Equifax.com/personal/credit-report-service/free-credit-reports/ 에 들어가면 계정을 만들 수 있다.

요즘은 쓰고 있는 크레딧 회사에서 매달 스테이트먼트를 보내줄 때 크레딧 점수를 같이 보내 주기도 한다. 이를 유심히 관찰 하는 것도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이다.

마지막으로 유의할 점은 유예기간이 3월 말에 끝나는 경우라면 다시 연락하여 6개월 더 유예를 신청 하여야 한다. 자동으로 해 주는 경우는 없다.

 


본인의 처지를 설명하고 요청하여 실수가 없도록 확실히 해 둘 필요가 있다. 그리고 이제 곧 거의 모든 사람들이 백신을 맞고 집단면역이 이루어 진다면 경기도 다시 낳아질 것인데 형편이 낳아진다면 모기지유예를 이제 접는 것도 생각해 볼 때이다. 그동안 밀린 페이먼트가 Defer되어 원금에 붙고 갚을 기간만 그동안 안 낸 만큼 늘어나는 것이 가장 바람직한 탈출방법이지만 랜더에따라 밀린 페이먼트를 한 번에 모두 지불 하기를 원하거나 일정한 정해진 기간에 나누어 갚도록 요구하는 랜더들도 있다.

마지막에 턱에 받혀 당황하며 고통을 당하는 것 보다 미리미리 준비함이 바람직한 선택이라 할 수 있다.

 

  1. Urban Life Style, 달라스 다운타운 다세대 주택

    Date2021.12.22 Views610
    Read More
  2. 여유롭고 활기찬 주거환경, INSPIRATION - WYLIE, TX

    Date2021.10.27 Views635
    Read More
  3. DFW 부동산 투자 최적의 기회, Forney

    Date2021.09.27 Views877
    Read More
  4. DFW 미래의 중심지, PGA 헤드쿼터

    Date2021.08.05 Views1169
    Read More
  5. 휴양지 같은 주거지 Lakeside Village, Flower Mound

    Date2021.07.13 Views1221
    Read More
  6. 집을 언제 내놔야 가장 유리할까?

    Date2021.07.08 Views1281
    Read More
  7. 모기지율 올라가면 주택 시장 거품 꺼진다

    Date2021.06.25 Views1435
    Read More
  8. 한인 생활의 중심지, 캐롤튼 인근에서 새집 구하기

    Date2021.06.04 Views2007
    Read More
  9. 주택보험 과 홈 워런티

    Date2021.06.01 Views1111
    Read More
  10. 팬데믹 기간중 크레딧이 나빠졌다면 어떻게 해야 하나?

    Date2021.05.26 Views1057
    Read More
  11. 교육, 문화의 메카 ‘Allen’

    Date2021.05.04 Views1367
    Read More
  12. Florence of Mckinney

    Date2021.04.26 Views1284
    Read More
  13. 고향의 정취와 현대적 편리함을 담은 하베스트, (Harvest)커뮤니티

    Date2021.04.08 Views1369
    Read More
  14. 미국 주택 보유율 / 나는 65.8% 안에 속하는가?

    Date2021.03.31 Views1662
    Read More
  15. 그림같은 전원 주택 단지, Mustang Lakes in Celina

    Date2021.03.04 Views1953
    Read More
  16. 코로나로, 인구 대이동

    Date2021.02.24 Views1503
    Read More
  17. 오퍼를 얼마에 써야 할까요? / 복수 오퍼시 오퍼쓰는 요령

    Date2021.02.10 Views1991
    Read More
  18. 브레드 전의 뜨는 지역 핫한 동네 / The Grove Frisco

    Date2021.02.01 Views1770
    Read More
  19. 에섹스 파크 Essex Park Carrollton

    Date2021.01.25 Views1770
    Read More
  20. 집을 한채 더 사 볼까? 세컨드 홈 vs 투자용 주택

    Date2021.01.11 Views2371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Next
/ 4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