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당-메인.jpg

 

인구 대이동

        북동부에서 남서부로

 

코로나 팬데믹으로 미국인들의 대이동이 이뤄지고 있다. 인구가 밀집한 도심을 떠나 교외로 이사하려는 현상이 뚜렷한 가운데 아예 타주 이사도 마다 않는 사람까지 늘고 있다. 살인적인 주택 가격을 피해 집값이 저렴한 주로 이사하려는 트렌드가 수년째 지속되면서 주민이 늘어나는 주와 감소하는 주별 명암이 엇갈리고 있다.

이사업체 ‘유나이티드 라인스’(UVL) 최근 발표한 ‘전국 이사 트렌드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춥고 집값이 비싼 북동부에서 기후가 온화하고 집값이 비교적 저렴한 중서부로의 이사 트렌드가 나타났다.

 

 

뉴욕, 뉴저지 인구 유출 두드러져

유출 이사가 가장 많았던 주는 뉴저지 주로 대부분은 높은 세율과 집값, 생활비 등이 타주 이사의 원인으로 조사됐다. 뉴저지 주의 지난해 11 주택 중간 가격은 44 2, 500달러로 전국 주택 중간 가격( 34 8,000달러)보다 10 달러 높은 수준이다.
그동안 높은 주택 가격에도 직장을 위해 뉴저지 주에 거주했지만 코로나 팬데믹 이후 원거리 재택근무가 가능해지면서 지난해 주민들의 ‘이탈’ 속도가 더욱 빨라졌다.

유출 이사가 전국에서 번째로 많은 주는 뉴욕 주로 뉴욕 역시 주택 중간 가격이 57 50달러로 전국 상위권에 속한다. 일리노이 주에서도 타주로 이사하는 주민이 많았는데 대부분 생활비가 비교적 저렴하고 지역 경제가 탄탄한 남부와 서부로의 이사가 주를 이뤘다.

팬데믹 기간 발생한 이사는 주로 은퇴자들과 젊은 직장인들에 의해 이뤄졌다고 분석되고 있다.

젊은 직장인들은 탄탄한 지역 경제를 바탕으로 높은 연봉을 제시하는 기업이 많은 주로 이사를 선택하는 경향을 보였다. 은퇴자의 경우 건강 관리와 재정 관리를 위해 가족과 친지가 거주하는 지역으로의 이사가 많았다.
코로나 팬데믹이 은퇴자 또는 은퇴를 앞둔 사람들의 이사 시기를 앞당겼다고 볼수 있다.


인구 유입은 따뜻한 곳으로

 

반대로 지난해 유입 이사가 가장 많았던 주는 아이다호로 조사됐다.
2
연속 유입 이사가 가장 많은 주로 조사된 아이다호의 경우 주택 가격이 인근 가주에 비해 훨씬 저렴한 반면 최근 경제가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점이 젊은 직장인과 은퇴자의 유입 이사를 부추겼다.

밖에도 온화한 날씨와 은퇴자를 위한 인프라스트럭처가 갖춰진 사우스캐롤라이나 주로도 유입 이사가 많이 발생했다. 가주에 비해 저렴한 주택 가격과 안정적인 고용 시장 상황을 유지하고 있는 오리건 주로의 유입 이사도 많았던 것으로 조사됐다.

 

텍사스의 경우 상위 10위안에 들지는 않았으나, 기업 단위의 이동은 여전히 높은 비율을 나타내고 있으며, 오스틴, 달라스, 휴스턴, 샌안토니오 순으로 도시 모두 인구 유입이 활발한 것으로 나타났다.

 

A_15.jpg

 

 


  1. Urban Life Style, 달라스 다운타운 다세대 주택

    Date2021.12.22 Views610
    Read More
  2. 여유롭고 활기찬 주거환경, INSPIRATION - WYLIE, TX

    Date2021.10.27 Views635
    Read More
  3. DFW 부동산 투자 최적의 기회, Forney

    Date2021.09.27 Views877
    Read More
  4. DFW 미래의 중심지, PGA 헤드쿼터

    Date2021.08.05 Views1169
    Read More
  5. 휴양지 같은 주거지 Lakeside Village, Flower Mound

    Date2021.07.13 Views1221
    Read More
  6. 집을 언제 내놔야 가장 유리할까?

    Date2021.07.08 Views1281
    Read More
  7. 모기지율 올라가면 주택 시장 거품 꺼진다

    Date2021.06.25 Views1435
    Read More
  8. 한인 생활의 중심지, 캐롤튼 인근에서 새집 구하기

    Date2021.06.04 Views2007
    Read More
  9. 주택보험 과 홈 워런티

    Date2021.06.01 Views1111
    Read More
  10. 팬데믹 기간중 크레딧이 나빠졌다면 어떻게 해야 하나?

    Date2021.05.26 Views1057
    Read More
  11. 교육, 문화의 메카 ‘Allen’

    Date2021.05.04 Views1368
    Read More
  12. Florence of Mckinney

    Date2021.04.26 Views1284
    Read More
  13. 고향의 정취와 현대적 편리함을 담은 하베스트, (Harvest)커뮤니티

    Date2021.04.08 Views1369
    Read More
  14. 미국 주택 보유율 / 나는 65.8% 안에 속하는가?

    Date2021.03.31 Views1662
    Read More
  15. 그림같은 전원 주택 단지, Mustang Lakes in Celina

    Date2021.03.04 Views1953
    Read More
  16. 코로나로, 인구 대이동

    Date2021.02.24 Views1504
    Read More
  17. 오퍼를 얼마에 써야 할까요? / 복수 오퍼시 오퍼쓰는 요령

    Date2021.02.10 Views1991
    Read More
  18. 브레드 전의 뜨는 지역 핫한 동네 / The Grove Frisco

    Date2021.02.01 Views1770
    Read More
  19. 에섹스 파크 Essex Park Carrollton

    Date2021.01.25 Views1770
    Read More
  20. 집을 한채 더 사 볼까? 세컨드 홈 vs 투자용 주택

    Date2021.01.11 Views2371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Next
/ 4
CLOSE